연예 >

'징크스의 연인' 이호정, 개성 가득한 캐릭터로 '시선 집중'

KBS 2TV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이호정이 개성 가득한 캐릭터로 완벽 변신했다.

이호정은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 4회에서 민준(기도훈 분)의 약혼녀 조장경 역으로 첫 등장했다.

유학 생활을 마치고 귀국해 민준 앞에 나타난 장경은 화려한 분위기의 비주얼은 물론 시원시원한 말투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자신의 생일에 파혼하자는 민준의 말에도 아무렇지 않은 듯 "알았다"고 한 후 덤덤하게 "생애 최고의 경험이다. 내 작품 세계에 깊이를 더할 수 있겠다"고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이어 장경은 민준에게 "재벌가 비밀에 얽힌 소설을 연재하고 있다"며 파혼의 조건으로 인터뷰를 해달라고 역으로 제안해 그 의중이 무엇인지, 또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높였다.


조장경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한 이호정은 통통 튀는 대사들을 능청스럽게 표현하면서도 속마음을 알 수 없는 듯한 미묘한 감정선 역시 탁월하게 드러냈다.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매력을 살린 이호정은 극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는 평.

그뿐만 아니라 이호정은 지난주 첫 방송에서 '예언의 무녀2' 역으로도 깜짝 출연해 특별한 1인2역 연기 활약까지 펼친 만큼 '조장경'으로 어떠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징크스의 연인'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5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