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상호의 '무거운 질문' "이겼을 때 오만하고, 졌을 때 남탓하지 않았나"

우상호, 민주당 워크숍 마지막 날 의원들 향해
"이겼을 때 오만하고 졌을 때 남탓하지 않았나"
선거 후 민주당 태도 지적하며 '뼈 아픈 반성' 촉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마무리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마무리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민주당 워크숍을 마치고 의원들에게 "선거에서 이겼을 때 오만하고, 졌을 때 비굴하거나 남 탓하지 않았나"라고 물음을 던지면서 '쇄신'을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이 '민생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상호 위원장은 23일부터 24일까지 충남 예산 리솜 리조트에서 진행된 민주당 워크숍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정당은 선거에서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다. 이겼을 때 우리 태도가 어땠나. 오만하지 않았나. 졌을 때 태도는 어땠나. 비굴하거나 남 탓하지 않았나"라며 "여기서부터 철저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거 이후 민주당의 '태도'를 지적하며 뼈 아픈 반성을 촉구한 것이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이 집단 지성을 모아서 새 과제를 도출하면 그때 당이 국민에게 다시 사랑받게 될 것"이라며 "워크숍이 그런 과정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워크숍을 끝내고 가면서 나는 누구인지, 민주당은 어떤 정당인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본질적인 생각을 해보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이 경제 위기,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에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가오는 경제위기가 두렵다. 우리가 사랑하고 책임져야 할 국민에 대한 위기의식도 높다"면서 "민주당이 이 문제를 책임지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또 윤석열 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경찰국 신설 추진을 두고는 "이 모든 움직임이 민주주의 후퇴와 연결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런 것 하나 하나가 우리의 과제"라고 짚었다.

우 위원장은 "선거에서도 졌어도 국민이 민주당에 맡긴 역할이 있다고 판단하고 다시 출발하자. 민주당은 다시 할 수 있다"면서 의원들을 격려했다.

민주당은 이날 △유능하지만 겸손한 민생 정당 △정부를 견제하는 강한 야당 △끊임 없는 혁신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정당 등 3대 방향성을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