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국 호우특보 모두 해제…곧바로 폭염특보 발효 '후텁지근'

24일 오후 2시 기준 전국 기온 분포도(기상청 제공) © 뉴스1
24일 오후 2시 기준 전국 기온 분포도(기상청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지난 23일부터 이어진 내륙 첫 장맛비로 전국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가 24일 모두 해제됐다. 대구·경북과 강원 동해안 지역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되는 등 종잡을 수 없는 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전 내륙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제주에만 호우 경보(남부·산지·서부·북부)와 호우 주의보(제주 동부, 추자도)가 발효된 상태였다. 제주지역 호우 특보는 오후 1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이로써 지난 23일 오전 9시30분 서해5도에서 처음 발효됐던 호우 특보는 약 하루 만에 모두 해제됐다.

정체전선(장마전선)이 지난 자리엔 폭염이 다시 시작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대구와 경북(경주·포항·영덕·의성·예천·상주·김천·칠곡·군위·경산·영천·구미)과 강원(삼척평지·동해평지·강릉평지·양양평지·고성평지·속초평지) 일부지역에 폭염 주의보를 발효했다.

오후 2시 기준 이날 낮 기온은 곳곳에서 30도를 웃돌고 있다. 강원 고성 31.9도, 대구 30.8도, 포항·구미 30.3도, 울진 30.1도 등이다.
서울은 22.6도(종로구 송월동)에 머물고 있다.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의 일 최고 체감온도가 2일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태에 발효된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체감온도 35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할 때 발효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