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검수완박' 반대 앞장 선 권상대 대검정책기획과장 사의

감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전경. 2018.6.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감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전경. 2018.6.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검찰 수사권의 단계적 폐지,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국면에서 검찰의 반대 입장을 주도해온 권상대 대검찰청 정책기획관(46·사법연수원 32기)이 사의를 표명했다.

24일 법무부에 따르면 권 과장은 최근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권 과장은 2006년 서울북부지검에 부임한 뒤 춘천지검 속초지청, 법무부 형사법제과·검찰과, 서울중앙지검을 거쳐 제주지검 국제·환경범죄전담부 부장검사, 법무부 공안기획과장,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을 지낸 공안통이다.

2020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 시절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경찰 하명수사 의혹 수사를 넘겨받아 이진석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추가 기소했다.

권 과장은 검수완박 입법 국면에서 대검 간부로서 가장 먼저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지난 4월8일 검찰 내부전산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이 검수완박 입법을 강행 처리하기 위해 국회 법제사법위원을 사·보임 한 사실을 전파했다. 이후 검수완박 입법 국면에서 검찰의 입장을 정리해 각계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첫 검찰 정기인사 국면에서 검사들의 추가 사직이 전망된다.
지난 22일 대검검사급(검사장) 인사를 발표했고 다음 주에는 고검검사급(차·부장검사)와 일반검사 인사를 단행한다.

검사장 인사가 발표된 뒤 최성필 대검 과학수사부장(54·28기),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58·25기),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53·28기), 허인석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45·31기) 등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앞서 박순배 광주지검 형사2부 부장검사(48·사법연수원 33기), 박기태 청주지검 형사3부 부장검사(46·35기),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 김락현 부장검사(47·33기), 서울중앙지검에서 최창민 공공수사1부장(50·32기), 김경근 공공수사2부장(49·33기), 진현일 형사10부장(50·32기) 등도 사직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