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방탄소년단,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글로벌 부산콘서트 연다

부산시청 전경 © News1 DB
부산시청 전경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를 맡은 방탄소년단이 엑스포 부산 유치를 기원하는 글로벌 부산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하이브 방시혁 이사회 의장, 박지원 대표가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 내용에 따른 것이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하이브 방시혁 이사회 의장, 박지원 대표는 오전 10시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의 일환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를 맡은 방탄소년단은 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기원하는 글로벌 부산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체결한 협약의 주요 내용은 방탄소년단의 홍보대사 활동계획과 함께 하이브의 부산지역 대중문화 발전에 대한 기여계획도 포함돼 있다.

홍보대사 활동 계획으로는 Δ방탄소년단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 Δ엑스포 유치 기원 방탄소년단 글로벌 부산 콘서트 개최 ΔBIE(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특성 살린 유치 교섭 활동 진행 ΔBIE 현지 실사 진행 시 BTS 방탄소년단 멤버가 실시 대상 장소 직접 안내 ΔBIE 총회 경쟁 PT에서 홍보대사 역할 수행 Δ개최지 선정 투표일 현장에 참석해 부산 개최를 지지하는 요청 메시지 전달 Δ디지털 홍보활동을 위한 영상 및 사진 촬영 Δ공식 SNS를 통한 홍보 영상 확산 등이다.

이와 함께 부산의 문화 인프라 구축과 문화 진흥을 위해 시가 추진하는 문화사업에 하이브의 참여를 추진하고, 문화 컨텐츠 업종의 민간 파트너 유치 활동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하이브 측은 '하이브'의 다양한 공간 및 문화사업 유닛들을 연계해 실질적 사업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하는 등 부산의 문화발전을 위한 협력방안도 제시하였다.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은 "국가적 중요 사업인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며 "성공적으로 유치될 수 있도록 방탄소년단과 함께 열심히 노력하겠다. 그리고 엑스포 유치를 계기로 부산시와 k-Culture의 지역 대중문화 발전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