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유니버설발레단 8번째 부부 탄생...이승민·남기은 26일 결혼

[서울=뉴시스]유니버설발레단 무용수 커플 이승민, 남기은.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니버설발레단 무용수 커플 이승민, 남기은.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유니버설발레단 소속 이승민(28)과 남기은(27)이 오는 26일 결혼한다.

두 사람은 선화예고 1년 선후배 사이다. 유니버설발레단에 이승민은 2017년, 남기은은 2018년에 1년 차이로 입단해 함께 무대에서 춤추며 사랑을 키워왔다.

이들은 유니버설발레단에서 탄생한 8번째 부부다.
2012년 한국 발레계 최초 현역무용수 부부가 된 엄재용과 황혜민을 시작으로 민홍일·안지원, 이현준·손유희, 콘스탄틴 노보셀로프·강미선, 이동탁·이용정, 강민우·송호진, 리앙 시후아이·박민재가 있다.

이승민과 남기은은 제주에서 신혼여행을 마치고 하반기에 유니버설발레단의 신작 '더 발레리나'와 정기공연인 '오네긴', '호두까기인형'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유니버설발레단 무용수 커플 이승민, 남기은.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니버설발레단 무용수 커플 이승민, 남기은.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니버설발레단은 "연인, 동료, 친구로 지난 10년간 한결같이 곁을 지켜온 두 사람이 여름의 따뜻한 햇살 아래 공식적인 부부가 된다"며 "앞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을 이끌어 갈 두 젊은 무용수의 앞날을 함께 축복해달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