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남대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 인력양성 사업’ 선정

충남대 도서관 전경(충남대 제공)© 뉴스1
충남대 도서관 전경(충남대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충남대가 시스템 반도체 분야를 이끌어갈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한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 인력 양성 사업’에 선정됐다.

24일 충남대에 따르면 교육부 등이 지원하는 이 사업은 실무 중심의 교육 재편성을 통해 시스템 반도체를 이끌어갈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추진된다.

충남대는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7월부터 향후 3년간 9억9000만원을 지원받아 120명의 시스템 반도체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이 사업을 위해 전자공학과를 중심으로 DB하이텍, LX세미콘, 어보브반도체, 키파운드리, 한국센서연구소 등 반도체 전문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충남대는 차세대 반도체 분야 트랙을 신설하고 마이크로디그리 학사제도를 활용해 학생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한다. 또 실무 중심의 교육·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반도체 설계 및 소자 전문가를 확보하게 된다.

이 사업의 책임을 맡고 있는 유호영 전자공학과 교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졸업 후 곧바로 반도체 산업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실무 중심의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