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예탁결제원, 지역사회 자활근로 일자리 창출 위해 8000만원 후원

최정철 한국예탁결제원 본부장(왼쪽)과 구창우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부산지부장.(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뉴스1
최정철 한국예탁결제원 본부장(왼쪽)과 구창우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부산지부장.(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24일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부산지부와 지역사회 자활참여주민 일자리 창출 및 ESG경영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이 기부금 8000만원을 후원하고,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부산지부가 자활근로 일자리 사업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자활참여주민 토탈클린마스터 지원사업'을 추진해 약 120개의 자활근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자활참여주민 토탈클린마스터 지원사업은 부산지역자활센터 12개소에 소속된 자활참여주민이 6월부터 11월까지 주거취약 아동가정(약 210가구)에 방문해 청소, 빨래, 소독 등 종합청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최정철 예탁결제원 본부장은 "근로가 가능한 자활참여주민분들의 근로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도록, 주거취약 아동이 좀 더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