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 참여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24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페트병 분리배출 개선을 위해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뉴스1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24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페트병 분리배출 개선을 위해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뉴스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환경부 등과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재활용 활성화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휴(休)-사이클'은 휴게소에서 배출된 폐자원의 자원순환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이 중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은 휴게소에서 배출된 페트병을 고품질 재활용 원료로 재생하기 위해 수거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으로, 죽전(서울)휴게소를 포함한 총 18개의 휴게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휴게소 이용객이 무인회수기로 분리 배출한 페트병은 투명페트병 별도관리 시설을 운영하는 유통지원센터 회원 선별장으로 이동한다. 이후 별도관리시설에서 처리된 고품질 투명페트병 선별품은 재활용 업체에서 식품용기 등 재생 가능한 고품질 원료로 재탄생된다.


업무협약에는 환경부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함께 한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5개 기관은 Δ페트병 수거 및 순환과정 협업 Δ고객 참여형 페트병 무인회수기 설치 Δ휴게소 이용객 및 일반국민 대상 자원 재활용 촉진활동 등의 협력을 약속했다.

유통지원센터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이 주거지역 외 다양한 장소에서도 투명페트병 별도분리배출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사례가 되도록 업무협약 참여 주체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