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시진핑, 홍콩 반환 25주년 행사 불참할 듯…홍콩 고위 인사 2명 확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2년 4월21일 보아오포럼 인사람을 하고 있다(중국 중앙인민정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2년 4월21일 보아오포럼 인사람을 하고 있다(중국 중앙인민정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홍콩 반환 25주년을 맞아 홍콩을 방문하려 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계획이 무산됐다. 홍콩 고위급 관료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에릭 창 홍콩 정치체제·내륙사무장관과 에릭 찬 행정장관이 핵산증폭검사(NAAT)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날 밝혔다.

홍콩은 오는 7월1일 주권 반환 25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진행한다. 기념식에 시 주석이나 중국 정부 관료가 참석한다는 발표는 나오지 않았지만, 임기 연장을 노리는 시 주석이 업적을 과시하기 위해 홍콩을 방문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홍콩 고위 관료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시 주석이 홍콩을 방문할 가능성은 0%에 수렴하고 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시작한 지난 2020년 1월 이후 중국 본토를 떠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편 홍콩 고위 관료들은 창 장관과 찬 장관이 확진됨에 따라 집과 직장을 개인 차량으로만 이동하는 등 자체적인 봉쇄에 들어갔다. 또 관료들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