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 실무협의체 출범

기사내용 요약
24일 첫 회의…필수보건의료 강화 민·관 공동 협력
"경남 특성 맞는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 협업"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24일 경남도청 본관 지하1층 세미나실에서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 제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24일 경남도청 본관 지하1층 세미나실에서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 제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24일 도청 본관 지하1층 세미나실에서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 출범 및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 및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결성했으며, 지자체와 각 지역책임의료기관, 필수의료 관련 정부지정센터, 보건소,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등 정책 실무자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경남 기관별 지역 특색에 맞게 시행 중인 다양한 공공의료 정책을 공유하고, 양질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최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내용은 ▲책임의료기관의 공공의료 책임성 제고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활성화 방안 ▲지역공공병원의 장애인 건강에 대한 책무성 강조 ▲필수보건의료 강화 핵심사업인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 활성화 방안 ▲2022년도 공공보건의료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및 개선사항 등이다.

경남도는 그간 공공의료 활성화를 위해 국립대학교 중심으로 권역별 통합의료벨트를 구축·운영했으며, 진주권 공공병원 설립과 통영·거창권 적십자병원 2개소는 이전·신축을 추진 중이다.


새 의료기관이 신축되기까지는 현재 의료자원을 활용하여 필수보건의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정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을 통해 전 도민 대상 퇴원환자 연계지원 사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앞으로 정기적인 회의 개최와 협의체 활동 성과 공유를 통해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백종철 경남도 보건행정과장은 "이번 회의에서 도출된 주요 과제 및 정책 제언 등을 보건의료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필수의료를 비롯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법과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