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 정부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에 억대 보상 검토

[아바나(쿠바)=AP/뉴시스] '아바나 증후군'이 처음 보고된 쿠바의 아바나 시내에 있는 미국 대사관 건물.
[아바나(쿠바)=AP/뉴시스] '아바나 증후군'이 처음 보고된 쿠바의 아바나 시내에 있는 미국 대사관 건물.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정부가 이른바 '아바나 증후군'을 앓고 있는 해외 주재 외교관 및 정보기관 요원들에게 수억원대의 보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 사안에 정통한 전·현직 관리들을 인용, 바이든 행정부가 이들에게 10만 달러(약 1억 2978만원)~20만 달러(약 2억 5956만원) 수준의 보상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는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 지원 관련법이 지난해 가을 미 의회를 통과한 데 따른 것이다.

법안은 미 국무부, 중앙정보국(CIA)가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 및 그 가족에게 지원금을 마련하도록 했다.


미국 관리들은 보상 규모가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며 미 국무부가 최종 검토를 하는 과정에서 내용이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미 당국은 6년간의 조사에도 불구하고 두통, 시력 장애, 어지럼증, 인지 장애 등을 동반하는 신경계 질환인 아바나 증후군의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지 못했다.

아바나 증후군은 2016년 쿠바 수도 아바나 주미 대사관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이후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에서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