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식약처,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행사…“안전사회 만들어야”

기사내용 요약
제36회 기념행사 “불법 마약류 퇴치해야”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약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약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 오·남용 위험성을 알리고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 24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계마약퇴치의 날은 국제연합(UN)이 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마약 남용이 없는 국제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1987년에 지정한 기념일로, 우리나라도 1991년부터 이날을 기념해 왔다. 2017년 4월 법정기념일(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로 지정됐다.

이날 기념식에서 오유경 식약처장은 “마약으로부터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불법 마약류 근절부터 중독자 사회복귀 지원까지 빈틈없이 촘촘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 마약류 퇴치를 위해 일선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 노력에 더해 국민 모두가 마약류 폐해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국민이 마약류 퇴치 홍보대사가 돼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념식은 마약 퇴치 유공자 포상, 재범 방지 다큐멘터리 영상 소개, 마약류 안전관리 주요 정책 소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의료용 대마 도입 등 희귀질환자 치료 기회 확대 등에 기여한 한국뇌전증협회 김홍동 협회장에게 국민 훈장이 수여됐으며, 마약 해외 밀반입 단속과 취약계층 마약 중독 예방을 위해 활동한 경찰청 김대규 경정에게는 근정포장이 수여되는 등 총 19점의 훈·포장과 표창이 수여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규제과학 전문성을 기반으로 마약류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마약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마약류 사범의 조속한 사회복귀 지원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