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우범기 폭언에 뿔난 전주시의회 당선인들 “의회 출석해 직접 사과해야”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24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폭언으로 물의를 빚은 우범기 당선인을 강하게 비판했다.© 뉴스1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24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폭언으로 물의를 빚은 우범기 당선인을 강하게 비판했다.©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폭언 사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우 당선인의 사과문 발표에도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이 “민주당 윤리위원회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24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면서 “서면 사과를 철회하고 의회에 직접 출석해 무엇을 잘못했는지 고백하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안인 심각한 만큼,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윤리위원에 해당 문제를 자진해서 보고하고 처분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 당선인의 폭언이 정책 방향에 대한 이견과 설득 과정에서 이뤄졌다는 해명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실제로 우 당선인은 시의원 당선인이 ‘시의회는 시정을 돕기도 하지만 방향타 역할도 한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의견 표명을 하자 막말과 폭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과 비아냥, 욕설을 섞어가며 이야기하고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는 태도는 우 당선인의 인성과 가치관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면서 “시민을 위한 제대로 된 시정을 펼칠 수 있을지 정말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우범기 당선인은 지난 20일 전북 완주군 상관리조트에서 열린 '전주시의원 당선인 의정활동 아카데미'의 만찬 행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당시 우 당선인은 만찬 행사를 마치고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만찬장 밖에 있던 남녀 직원들이 인사를 하자 갑자기 “너희들 앞으로 이런 식으로 하면 죽여버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를 말리던 시의원에게도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일자 우 당선인 측은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이라면서도 "현장에 있었던 당사자들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부적절한 발언으로 전주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사과문에서 “시의원님들과 인사를 나누며 헤어지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거친 발언이 튀어나왔다. 이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 잘못이다. 깊이 반성한다”며 특히 “워크숍 준비와 진행으로 노고가 많았을 공직자분들을 사려 깊게 배려하지 못한 점은 깊이 후회하고 있다”며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