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농협·여성단체협의회, 오수 딸기농가서 일손돕기 '구슬땀'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과 전북여성단체협의회(회장 온정이)는 24일 전북 임실군 오수면 딸기농가에서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전북농협 제공)2022.6.24/© 뉴스1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과 전북여성단체협의회(회장 온정이)는 24일 전북 임실군 오수면 딸기농가에서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전북농협 제공)2022.6.24/© 뉴스1

(임실=뉴스1) 이지선 기자 =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과 전북여성단체협의회(회장 온정이)는 24일 전북 임실군 오수면 딸기농가에서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전북농협과 전북여성단체협의회는 농촌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올해 회원 단체 릴레이 일손돕기를 하고 있다.

이날 릴레이 일손돕기에는 전북여성단체협의회 소속 회원단체인 '한중여성교류협회 전북지회'와 '밝은사회전북전주여성클럽' 회원, 농협임실군지부 오수관촌농협 임직원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영농철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딸기농가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정재호 본부장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촌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일손돕기에 참여해주신 전북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전북농협은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농촌일손돕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북여성단체협의회 관계자는 "일손부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촌 일손 부족 등 지역 현안 해소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