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영표 "국민 신임 얻으려면 귀를 열고 품을 넓혀야"

의원 워크숍 종료 뒤 SNS에 입장 밝혀,
이재명,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를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사진=뉴스1
이재명,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를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친문재인계 중진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임을 얻으려면 귀를 열고 품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했다.

홍 의원은 이날 의원 워크숍 종료 뒤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다양한 국민의 삶을 이해하고 작은 목소리도 고르게 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열성적으로 지지하는 분들은 물론, 우리를 지지하지는 않더라도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여러 분들의 말씀도 받들어야 한다"며 "같은 생각을 가진 소수의 생각과 큰 소리에만 기울이면 우리의 지평을 넓힐 수가 없다"고 했다.

홍 의원을 비롯해 반이재명계가 연일 이재명 상임고문 당권 불출마를 압박하는 가운데 홍 의원의 이같은 SNS 언급도 같은 맥락에서 이 고문 불출마 압박 차원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단결과 통합, 공감과 경청을 통해 민주당도, 우리도 완전히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한 사람의 의지와 힘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또 "재선의원 성명과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여러분들과 상의해가겠다"고 밝혔다.

재선의원 성명과 워크숍에서 나온 주장은 이 고문을 비롯해 친문재인계 중진들도 동반 불출마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체적으로 많았던 점에서 홍 의원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조만간 입장을 내놓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