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차 의과학대학교, 2023학년도부터 '전공자유선택제' 도입

차 의과학대학교 전경.
차 의과학대학교 전경.
[포천=뉴시스] 김도희 기자 = 차 의과학대학교는 2023학년도부터 '전공자유선택제'를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공자유선택제는 모든 신입생이 전공없이 입학해 1학년 때 교양 과목을 집중적으로 이수한 뒤 2학년 진급 때 전공을 결정하는 제도다.

1학년 때의 성적 등에 관계 없이 2학년 때 학생이 원하는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으로 차 의과학대는 이 같은 학사구조 개편으로 의과학 분야 글로벌 인재양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차 의과학대는 현재 간호대학, 약학대학, 건강과학대학(▲AI보건의료학부 ▲스포츠의학과), 생명과학대학(▲의생명과학과 ▲바이오공학과 ▲식품생명공학과), 융합과학대학(▲데이터경영학과 ▲의료홍보미디어학과 ▲미술치료학과 ▲상담심리학과)을 두고 있다.

2023학년도부터 간호대학과 약학대학은 현행대로 유지하되 건강과학대학, 생명과학대학, 융합과학대학 등 3개의 단과대학을 미래융합대학으로 통합해 생명과학부와 헬스케어융합학부로 운영한다.

이와 함께 학생들이 교양과 전공에 대해 폭넓은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차오름교양대학을 신설한다.

차오름교양대학은 신입생에게 ICT융합교육, 기초의과학교육,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교육을 중심으로 진로탐색교육을 한다.

학생들은 자신의 적성에 맞춰 2학년 때 미래융합대학 생명과학부와 헬스케어융합학부의 세부 전공을 선택하게 된다.

생명과학부에는 ▲세포·유전자재생의학 전공 ▲시스템생명과학 전공 ▲바이오식의약학 전공이 있다.
헬스케어융합학부에는 ▲디지털보건의료 전공 ▲스포츠의학 전공 ▲경영학 전공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 전공 ▲심리학 전공 ▲AI의료데이터학 전공이 있다.

김동익 총장은 "융합형 인재를 추구하는 흐름에서 전공자유선택제로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하는 시스템으로 변화를 이끌어나갈 계획"이라며 "차병원·바이오그룹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바이오헬스 산업 분야로 진출할 인재를 양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차 의과학대학교는 차병원·바이오그룹 산하 대학으로서 '인류에게 건강과 희망을 주는 대학'이라는 목표로 사람 중심의 의과학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