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46만명 개인정보 담긴 USB 가방째 분실"…日효고현 발칵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의 한 도시에서 시민 전체의 개인정보가 담긴 USB가 가방째로 분실돼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히는 일이 있었다.

일본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효고현 아마가사키시는 지난 23일 모든 시민 46만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USB 메모리를 분실했다고 밝혔다.

시 측은 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이 어려워진 가구에 지급하는 지원금에 관한 업무를 위탁받은 업체가 지난 21일 이 USB를 분실했다고 설명하며 사과했다.

위탁업체 직원이 데이터를 옮기는 작업을 위해 USB를 들고 나왔고, 작업이 끝난 뒤 동료들과 오사카부 내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뒤 해당 USB가 담긴 가방이 통째로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이 USB는 다음날 발견됐다.

아마가사키시는 업체로부터 USB가 가방과 함께 발견됐다는 전화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시측은 이 USB에 암호가 걸려 있으나 개인정보 유출 흔적이 없는지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