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덕수중,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 7년 만에 정상

덕수중학교가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뉴스1
덕수중학교가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덕수중학교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가 주최하고 경주시가 후원한 제69회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덕수중학교 투수 송선현은 결승전 승리투수가 되며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덕수중학교는 24일 경주베이스볼파크에서 펼쳐진 대회 결승전에서 휘문중학교에 4-1로 승리,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1994년 창단한 덕수중학교는 2015년 전국중학야구선수권 우승 이후 7년 만에 중학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선취점은 휘문중의 몫이었다. 휘문중은 3회말 선두타자 2번 김하경이 볼넷으로 출루 한 후 5번 이연우가 우월 3루타를 터트려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덕수중이 5회초 전세를 뒤집었다. 박진서가 중전안타로 출루한 이후 김명규가 우측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트려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김경환의 출루 후 유용준이 적시타를 터트려 점수차를 벌렸다.

기세를 올린 덕수중은 7회에도 한 점을 더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덕수중은 선발 투수 성희삼이 2이닝 1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송선현이 4이닝 2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승리투수가 됐다.
이어 등판한 정민선도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승리에 발판을 놨다.

덕수중은 송선현 외에도 포수 유용준이 미기상, 덕수중 진솔이 타점상을 받았다. 감투상은 휘문중 투수 이서진이, 타격상은 소래중 홍도희가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