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동용 전북도의원, 군산-제주 항공편 증편 정부 건의

기사내용 요약
오는 7월15일 제주노선편수 절반 감축운항 예정
정부 상대로 ‘군산-제주’ 항공편 증편 촉구 건의안 대표발의
정부가 나서 지방공항 활성화·국토균형 발전 정책 시급 추진해야

[전주=뉴시스]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군산3).
[전주=뉴시스]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군산3).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최근 군산-제주 항공편이 일 4회에서 2회로 줄어들 것이 예정되면서 전북도민들의 불편은 물론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라북도의회 조동용 의원(군산3)이 정부를 상대로 증편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동용 의원은 24일 열린 제391회 임시회에서 ‘국토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군산공항 제주항공편 증편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조 의원은 “코로나19 제재가 해제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정상화가 이루어졌음에도 제주공항 측이 슬롯 포화상태라는 이유로 군산공항 노선 등에 배정됐던 임시슬롯을 회수함에 따라 현행 제주항공 및 진에어가 운항 중이었던 군산-제주노선이 일 4회에서 일 2회로 절반으로 줄어들게 된 것”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정부의 역할과 의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특히 조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새정부 110대 국정과제에서 ‘지방공항의 국내항공 네트워크 확충’(39번)을 전 국민에게 약속한 바 있고, 항공사업법 제18조에는 ‘지역 간 항공서비스의 심각한 불균형으로 지역균형 발전을 저해한다고 인정되는 경우’, 민간항공사라도 국토교통부가 나서 운항시각을 배분·조정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민간항공사에 슬롯 확보라는 기득권을 보장해 주는 대신 공공복리 차원에서 이윤이 적은 지방공항이라도 적정편수를 운항하게 하는 의무도 함께 부과하도록 해 오로지 기업의 이윤창출만을 위해 지방공항을 지속적으로 외면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북도의회는 조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공항 활성화 대책을 비롯해 군산-제주 항공편을 현재와 같이 일 4회로 유지·확대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건의안을 대통령,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장관, 국회 등에 송부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