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스카이레이크·크레센도, 메디포스트 공동경영…"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

메디포스트 © 뉴스1
메디포스트 © 뉴스1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국내 바이오기업 메디포스트는 지난 3월 발표한 총 1400억원 투자 중 '2차 투자'인 의결권부 전환우선주(CPS) 투자금 700억원이 최종 납입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메디포스트의 최대주주는 기존 창업자 양윤선 대표이사에서 스카이메디유한회사로 변경된다. 하지만 이는 명목상으로, 실질적 최대주주는 PEF 컨소시엄으로 공동 투자한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이하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가 된다. 두 회사의 컨소시엄 지분 비중은 각 절반씩이다.

1400억원 투자 완료로 스카이레이크의 특수목적회사인 스카이메디유한회사는 메디포스트의 지분 10.35%를 확보했다. 크레센도 역시 특수목적회사인 마블2022홀딩스와 크레센도제3의디호사모투자 합자회사를 통해 지분 10.35%를 갖게 되면서 최대주주로서 메디포스트의 공동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2차 투자인 의결권부 전환우선주 700억원 납입의 조건이었던 캐나다 소재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회사인 옴니아바이오(OmniaBio Inc) 인수가 결정되면서, 메디포스트는 신성장동력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에 진출하게 됐다. 회사는 동시에 줄기세포치료제의 북미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올해 메디포스트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이미 다양한 산업의 투자경험과 성공 사례를 갖고 있어 메디포스트의 기업가치 제고와 글로벌 시장 공략에 가장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23년 4월 이후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가 보유하고 있는 7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가 보통주로 전환될 경우, 양사의 합산 지분율은 32.7%로 증가한다. 메디포스트는 7월 29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새롭게 구성하는 이사진에 대한 최종 선임을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