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상률 제주경찰청장 "경찰국 신설, 각계 논의 바람직"

기사내용 요약
"모든 법집행 활동 민주성이 우선...국민 위한 것인지 봐야"
"외청 독립은 정치적 독립 보장·국민 위한 기관 되기 위함"

이상률 신임 제주경찰청장이 24일 오전 제주경찰청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상률 신임 제주경찰청장이 24일 오전 제주경찰청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이상률 신임 제주경찰청장이 최근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를 두고 벌어진 논란에 다소 유보적이면서도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이상률 청장은 24일 "경찰국 신설 등 경찰 제도 개선은 전문가, 교수 등 각계에서 논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오전 제주경찰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질문에 "모든 법 집행 활동은 민주성이 우선돼야 하고 국민을 위한 것인지 봐야한다"고 답했다.

이 청장은 "1991년도에 경찰청이 외청으로 독립하면서 정말 치열한 논의와 숙고가 있었다"며 "경찰의 정치적 독립성을 보장하고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함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 그 숙고를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되지 않나. 입법적 근거라든가 행정부 차원에서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청장은 또 사회적으로 동물 학대가 민감한 문제로 떠오른 것에 대해서는 "동물 학대 행동들이 단순히 학대에 그치지 않고 사람을 상대로 하는 범죄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자체가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 등과 협조해 동물학대 범죄에 대해서 엄중하게 수사하고 처리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청장은 이와 함께 임기동안 추진할 역점 추진 과제로 '현장 대응력 강화'를 들었다.

"지난해 10월1월부터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되면서 피해자 보호 및 여성, 사회적 약자 보호에 대한 사회의 관심이 높다"며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고 2차 피해를 줄이려면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관들 능력이 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