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빗물 냉난방·자율주행 농기계…탄소중립 앞장서는 제주농기원

허종민 제주농업기술원장이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허종민 제주농업기술원장이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허종민 제주농업기술원장이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허종민 제주농업기술원장이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이 저탄소 환경친화 농업·농촌으로의 전환을 위해 여러 지역 맞춤형 전략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허종민 도 농업기술원장은 24일 오후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현재 자체 추진 중인 농업분야 탄소중립 방안 네 가지를 소개했다.

허 원장은 먼저 자연 에너지를 활용한 기술 보급 사례를 언급했다.

다른 지역과 비교해 고온성 작물이 많아 유류난방기 사용으로 온실가스가 많이 발생하자 빗물, 용출수, 양식장 용수 등 미활용 에너지를 활용한 냉난방시스템을 보급하고, 농업·기업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확대 추진하는 내용이다.

허 원장은 이어 전동 농업기계를 활용한 탄소중립 사례도 발표했다.

현재 전력연구원과 함께 전동 자율주행 농업기계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고, 한경대학교가 주관하는 한국형 감귤 수확 로봇 개발 사업에도 협력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도 농업기술원은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함께 오는 11월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간 서귀포시 강정동에 있는 미래농업육성관에서 '제1회 국제 농기계 전동화 자율주행 엑스포'도 주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허 원장은 Δ작물 특성을 고려한 최적 양수분 관리 기술 개발 Δ농경지 토양 환경, 농업용수 수질 변동 조사 Δ토양, 가축분, 퇴비 등 종합 분석 서비스 지원 Δ생분해성 비닐 이용 Δ뿌리는 액상 멀칭제 실증 등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허 원장은 "탄소 흡수원인 나무가 있고, 탄소 저장원인 토양이 있는 농촌은 재생에너지의 보고"라며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 문제에 대한 해답은 농업·농촌에 있다고 생각하며 향후 관련 전략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