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브라질 룰라, 재선 성공 가능성↑…여론조사서 47%, 보이소나루 28%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브라질 대통령선거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현직 대통령에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룰라는 보우소나루 크게 앞서면서 오는 10월 진행될 1차 투표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

데이터폴하 여론조사 결과, 47%가 룰라를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보우소나루의 지지율은 28%에 그쳤다.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19%포인트로, 지난달 21%포인트 차이에서 소폭 줄었다.

중도좌파 성향의 치로 고메스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8%의 지지율을 얻어 3위를 차지했다. 이 외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은 1~2%에 불과했다.

데이터폴하는 무효표를 제외하면, 룰라 53% 보우소나루 32%의 지지율을 얻게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에서 룰라 후보를 절대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5%에 불과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여론조사 결과 발표 후 트위터에 "이번 여론조사는 브라질 국민들이 이 비극적인 정부를 없애고 싶어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는 소감을 밝혔다.

치솟는 물가와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보우소나루의 현 대통령의 재선 도전엔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브라질 181개 도시에서 지난 22~23일 이틀 간 255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2%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