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법사위원장 국힘에 양보…"합의 이행 약속하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4/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강수련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과 관련 "합의대로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 워크숍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하고 이행하겠다. 그 대신 국민의힘도 양당 간 지난 합의의 이행을 약속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듭 강조하지만 신뢰회복이 국회정상화의 필수 조건"이라며 "27일 월요일 오전까지 답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면한 민생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국회의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합의를 서로 이행하는 것으로 여야 간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 이번엔 간절한 민심을 담아 정상적인 국회의정을 시작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23~24일 진행된 의원 워크숍에 대해선 "국회를 조속히 정상화해서 국민의 편에 서서 민생 경제를 우선 챙기고 정치보복과 권력 사유화로 치닫는 윤석열 정권의 독주를 막는 데 민주당이 더 나서야 할 때라고 의견을 모아 주셨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