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원 클럽 맨' 커쇼, MLB 통산 190승 달성…다저스 최다승 공동 3위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클레이튼 커쇼(34)가 메이저리그(MLB) 통산 190승을 거두고 LA 다저스 통산 최다승 공동 3위에 올랐다.

커쇼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다저스의 10-5 승리를 이끌었다.

다저스 타선은 이날 홈런 5개를 몰아치는 등 2회부터 9회까지 매 이닝 득점하며 커쇼를 도왔다. 이로써 커쇼는 지난 5월8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47일 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커쇼는 지난달 14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등판을 앞두고 오른쪽 골발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서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한 달 가까이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달 복귀해 1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4이닝 2실점)과 18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5이닝 1실점)에 등판했으나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2008년부터 다저스에서만 뛰고 있는 커쇼는 이날 승리로 통산 190승을 기록, 다저스 최다승 3위 다지 밴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커쇼가 앞으로 다저스 소속으로 10승을 추가하면 돈 서튼(233승)과 돈 드라이스데일(209승)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다저스에서 200승을 달성한 투수가 된다.

지난해 시즌 종료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취득한 커쇼는 전성기가 지났고 내구성이 떨어졌다는 혹평 속에 거취를 정하지 못했으나 결국 다시 다저스와 1년 최대 2200만달러 계약을 맺었다.

커쇼는 올해 부상 탓에 8경기만 등판했지만 5승1패 평균자책점 2.00으로 활약하고 있다. 피안타율과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각각 0.209와 0.91에 불과하다.
이는 2018년부터 최근 5시즌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한편 다저스는 커쇼의 활약을 앞세워 3연승을 질주, 43승25패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44승28패)를 1경기 차로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