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해경 일괄 사의에 "뜻은 존중하나 반려될 예정"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2022.06.22.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2022.06.22. dy0121@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24일 해양경찰청 지휘부의 일괄 사의 표명에 "반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북한 피살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