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NCT 도영, '집사부일체' 막내 된다…고정 합류 [공식]

SBS '집사부일체' © 뉴스1
SBS '집사부일체'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보이그룹 NCT(엔시티) 도영이 '집사부일체'에 합류한다.

24일 SBS에 따르면 도영은 음악은 물론 뮤지컬, 드라마, MC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NCT 도영이 '집사부일체'의 새로운 막내가 된다.

도영은 앞서 '집사부일체'에 일일 제자로 출연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과 찰진 케미를 보여주며 활기를 더한 바 있다. 처음으로 함께한 추성훈 편에서 도영은 어딘가 허술한 '막내미'와 속마음을 숨기지 않는 리액션으로 웃음을 안기며 형들에게는 물론 보는 이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레전드 발레리나 김주원 편에서는 "이승기가 롤모델이었다"고 밝혀 큰 화제를 모았는데, 당시 도영은 짧게 주어진 준비 시간 속에서 연습에 매진, 이승기를 위해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며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당시 도영은 방송이 나간 후, "어땠냐"고 묻는 형들에게 "앞으로 기대가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자신을 스스로 예능 유망주로 꼽아 웃음을 자아냈기에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도영이 고정 멤버로 합류하는 방송분은 오는 7월3일 오후 6시30분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