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괴산군, 8회 ALGOA 정상회의 앞두고 온라인 사전회의

아시아 지방정부 유기농협의회가 정상회의를 앞두고 온라인 사전회의를 하고 있다.(괴산군 제공)© 뉴스1
아시아 지방정부 유기농협의회가 정상회의를 앞두고 온라인 사전회의를 하고 있다.(괴산군 제공)© 뉴스1

(괴산=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괴산군에서 24일 오후 아시아 지방정부 유기농협의회(ALGOA) 정상회의를 앞두고 온라인 사전회의를 했다.

화상회의에는 ALGOA 의장과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공동의장인 괴산군과 ALGOA 운영위원, 살바토레 바실리 에코리전 대표, 매튜존 IFOAM Asia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8회 ALGOA 정상회의와 2회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 업무협의를 하고 9월말 열리는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ALGOA 정상회의는 오는 7월18~19일 괴산에서 열린다. 국가별 모범정책사례 공유, 유기농 리더 만남, 유기농 미래에 대해 초점을 뒀다.

2회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는 정상회의에 이어 20~21일 아시아 17개국 ALGOA 회원단체의 유기농 정책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군은 엑스포 사전행사인 ALGOA 행사에서 전 세계에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살바토레 바실리 에코리전 대표는 "괴산은 아시아 유기농확대와 위상 강화에 역할을 했다"며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성공을 위해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ALGOA 의장인 이차영 군수도 "다가올 정상회의와 컨퍼런스를 차질 없이 운영하도록 하겠다"며 "세계유기농엑스포에도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