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일 정상회담 29일 마드리드에서 개최 조율, 한·일회담은 연기 전망...

성사시 2017년 9월 이후 3년 만의 한·미·일 정상회담..
아사히 "한일 정상회담은 독도 등 현안으로 연기"보도
[파이낸셜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 합성=파이낸셜뉴스 이종윤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 합성=파이낸셜뉴스 이종윤 기자
24일 아사히신문은 한·미·일 정상회담이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보도했다. 세 나라 정상 회담이 성사되다면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이번 회담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대응과 한·미·일 정상이 만나 3국의 결속 과시 등이 주요 논제가 될 전망이다.

다만,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한·미·일 회담과 달리 한·일 정상회담은 연기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한·일 정상이 간단한 대화를 할 수도 있다'면서 한국 조사선이 독도 인근에서 해양조사를 실시한 것이나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구체적인 제안을 갖고 있지 않다고 판단해 회담에 신중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도 짧은 체류 일정 속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건 한일관계 개선을 요구하는 미국의 의향이 크다고 전했다.

일본 기시다 총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함께 초청된 한국·호주·뉴질랜드와의 4자 정상회담도 조율하고 있다.

지지통신은 이런 일정을 통해 기시다 총리가 대러시아 제재에 동참하고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면서 서방과의 결속을 나타내고, 동시에 중국을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을 위해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내려 한다고 해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각각 회담하며 쌍방에 관계 개선을 촉구했지만, 일본에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의 현안으로 인해 한·일 간의 정식 회담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견해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