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멍투성이' 미나 병원 신세…류필립 "여보, 몸 관리부터"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미나가 무리한 운동으로 인해 병원 신세를 지고 있음에도 운동에 대한 열정을 내려놓지 못했다.

24일 가수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미나는 "이번주는 어제까지 4일 연속 폴수업~#초급 수업은 거의 몇 번 못해서 중급보다 어려운데 몇 번 하면 신기하게 되네요"라고 운동 근황을 전했다.

미나는 "요즘 무리했더니 온몸이 무겁고 팔꿈치랑 어깨, 그리고 온몸은 멍투성이~ 그래도 군것질과 야식 좋아하는 나의 건강을 지켜주고 수업 한 시간마다 한 작품 성공하니 그 성취감은 아는 사람만 안다"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헬스장은 집 앞이라도 일 년에 몇 번 안 갈 정도로 별로 안 좋아해서 보기보다 운동을 못했네요. 예전에 다친 팔꿈치 때문에 보호대를 했는데도 어깨까지 안 좋아져서 병원 신세를 지게 됐어요"라고 상태를 전했다.

그러면서 "팔에 주사도 맞았으니 오늘 하루 쉬고 내일은 후프 하러 갑니다. #셀카 #병원 #셀스타그램"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미나는 폴댄스에 열중인 모습과 함께 멍투성이인 자신의 팔과 다리의 사진을 공개했다.


미나는 결국 부상을 입고 압축기와 주사 등을 맞으며 치료를 받는 모습이다.

이에 남편 류필립은 "여보 몸 관리하면서 해요"라는 글로 미나를 걱정하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미나는 지난 2018년 17세 연하 아이돌 가수 출신 류필립과 결혼, MBN 예능 '모던 패밀리'에 부부 동반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