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달 살기' 떠난 초교생 일가족 3명 완도서 연락두절

© News1 DB
© News1 DB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이승현 수습기자 = 전남 완도군으로 한달간 농촌살기 체험을 떠난 초등학교생 일가족이 연락두절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24일 광주 남부경찰서와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거주하는 A양(10)과 A양의 30대 부모 등 일가족 3명이 연락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은 최근 한달간 농촌살기 체험을 하기 위해 광주에서 전남 완도군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체험기간이 끝나는 지난 15일 이후에도 A양이 광주에 있는 학교에 등교하지 않았고, 일가족 모두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이들의 휴대전화 GPS(위치확인시스템) 위치추적을 진행한 경찰은 지난달 말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점을 토대로 해경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