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탄소중립', 1차산업의 역할 모색…제7회 제주플러스포럼 성료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종합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24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종합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7회 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2022.6.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농업 등 1차산업의 역할과 책임이 이슈로 부각하고 있다.

'탄소없는 섬 2030' 비전을 발표, 일찌감치 탄소중립을 위해 노력한 제주의 탄소배출량 가운데 14.8%가 1차산업 분야가 차지한다. 탄소배출량 감축에 대해 1차산업이 자유로울 수 없는 이유다.

24일 제주시 아스타호텔에서 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제주연구원·뉴스1 공동 주최, 뉴스1 제주본부 주관으로 열린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는 1차산업 분야에서의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과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탄소흡수원'으로서의 농업의 기능에 주목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목을 끌었다.

이날 김창길 서울대학교 특임교수(농경제사회학부)는 '세계 농식품 탄소배출량과 감축 전략' 기조강연에서 "제주의 초지면적은 1만5637ha로, 전국의 48%를 차지한다"며 "초지는 일반 토양과 비교해 탄수흡수량이 39% 많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농경지와 초지의 적절한 관리를 통해 탄소를 저장하는 기능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며 "토양 탄소저장 효과를 정량화해 농업인 인센티브 지급 등의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허종민 제주도 농업기술원장은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 발제에서 "탄소 흡수원인 나무가 있고, 탄소 저장원인 토양이 있는 농촌은 재생에너지의 보고"라고 강조했다.

'농법전환'에 대한 시급성도 언급됐다.

고성보 제주대학교 교수(응용산업경제학부)는 '제주 농업의 탄소중립을 위한 패러다임 전환' 발제에서 "농업과정에서 탄소배출이 불가피한 비료와 농약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친환경 농산물 경관·환경보전직불제 도입을 제안했다.

안경아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탄소농업 정책 동향과 제주지역 도입방안' 주제발표에서 "탄소농업은 농업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감축하고 대기 탄소를 토양에 안정화해 저장하는 농업"이라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농업을 위한 기술개발의 중요성도 제기됐다.

서상기 한국농어촌공사 제주본부장은 '깨끗한 환경, 따뜻한 사회, 함께 하는 KRC 농어촌 ESG 2030'을 주제로 발표했다. 서 본부장은 "제주지역에 2010년부터 현재까지 지열펌프 30개, 공기열펌프 3개, 해수열펌프 70개, 인버터 16개 등을 보급했다"며 "지난해까지 온실가스 누적감축량은 약 1만톤으로, 900㏊ 규모의 숲을 조성한 값과 같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농업 뿐 아니라 수산업과 축산업 분야에서의 탄소감축 방안도 제시됐다.

류연철 제주대 교수(생명공학부)는 '지속가능한 제주축산업 발전 방안'에서 "축산분야 세부추진계획 중 하나는 오는 2050년까지 축산분뇨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35.0% 를 감축하는 것"이라며 "가축분뇨 정화처리 비중을 확대하고 바이오차·에너지화 등 비농업적 이용을 확대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재철 제주도 수산정책과장은 '제주형 친환경 선박 정책방향 및 추진현황' 발제에서 "지난해 6월부터 10톤 미만의 어선 등을 대상으로 제주형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며 "해양수산 분야 자원순환형 탄소중립 대표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조강연과 발제에 이어 현길호 제주도의회의원(전 농수축경제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토론자로 나선 류성필 제주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제주도에서도 2050년 1차산업 분야 탄소배출량 56.4% 감축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연료 전환과 가축사육두수 관리, 식생활 개선 등이 주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현창훈 제주도 친환경농업정책과장은 "탄소중립은 시대의 흐름으로 1차산업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 제주도정에서도 친환경농업 확대, 유기질비료 공급, 휴경 등 토양생태환경보전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다만 탄소중립 정책 추진에 농가 수용성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피력했다.

좌장인 현길호 의원은 "그동안 제주에서는 탄소중립 정책이 풍력과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와 전기차 보급을 중심으로 추진돼 왔다"며 "이번 포럼은 글로벌 과제를 지역의 과제로, 신재생에너지 위주의 정책에서 산업별 추진방향으로 가져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