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양대 교수 "조국 아들 학교왔다"…검찰 "위증" 경고

기사내용 요약
변호인 "수사하는것 아니지 않나" 항의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 속행공판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 속행공판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신귀혜 기자 =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공판에서 장경욱 동양대 교수가 "조 전 장관 아들이 학교에 왔다"며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검찰은 위증이라며 반박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김정곤·장용범)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부부의 26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은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와 같은 교양학부 소속으로 근무한 장경욱 교수가 증인석에 섰다. 조 전 장관 측 증인으로 신청했고, 조 전 장관 아들 조모씨가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이 맞는지를 중심으로 쌍방의 질문을 받았다.

장 교수는 조씨를 세번 본적이 있다고 밝혔다. 인문학 프로그램 프로그램의 첫 강의날, 자신이 책을 빌려준 날, 프로그램의 마지막 날이라고 한다. 조씨가 실제 프로그램 일부에 참석했기 때문에 허위 발급이 아니라는 취지다.

검찰은 당시 한영외고 재학 중이던 조씨가 2012년 4월27일 인문학 프로그램 네번째 강의에 중간고사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신문했다. 조씨가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에도 불참하고 경북까지 내려왔다고 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장 교수는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다른 교수가 영주 터미널에 데리러 갔다고 한 날이니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검찰이 "서울에서 열리는 청참위에도 가지 않았는데 세 시간 거리의 (경북 영주 소재 동양대에서 열리는) 강좌를 들으러 출석했다는 것이 맞느냐"고 했고, 장 교수는 "저는 그렇게 해석된다"고 맞섰다.

검찰은 "청참위에 (중간고사 때문에 불참한다고) 허위 (사유서를) 쓰고 인문학 프로그램을 들으러 내려갔거나 해당 교수의 기억력이 다를 가능성 뿐인데, 사유서가 더 객관적인 것 아닌가"라며 "확실한가"라고 물었다.

장 교수가 "영주에서는 봤다(고 한다)"고 말하자 검찰은 "위증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반대신문 방식이 지나치다. 수사하는 것이 아니지 않냐"고 항의했다. 재판부가 중단을 지휘한 후 재판이 다시 진행됐다.

검찰은 정 전 교수가 아들의 스팩을 만들어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던 동양대 인문학 프로그램 수료증과 최우수상을 허위로 발급해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장 교수는 상장의 경우 조씨가 프로그램을 수료한 후 후기를 인터넷 카페에 남겨 시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역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조 전 장관 부부의 27차 공판은 내달 8일에 진행된다.

조 전 장관과 정 전 교수는 스팩을 만들어주기 위해 허위 내용이 담긴 수료증과 상장 등을 타인의 명의로 발급하고 이를 생활기록부나 대학 진학에 기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marim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