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거석 당선인, 노조·교직단체와 연 2회 간담회...'소통 정례화'

기사내용 요약
당선인 요청 성사 간담회, 덕담 오가는 등 화기애애

[전주=뉴시스] 24일 진행된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과 전북지역 노조·교직단체 간 간담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24일 진행된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과 전북지역 노조·교직단체 간 간담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교육 관련 노조·단체와의 간담회를 연 2회 이상 정례키로 했다.

교사, 교원들과의 소통과 협치를 통해 전북교육을 함께 발전시켜 나가자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다.

서 당선인은 24일 교육감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 전북교사노조, 전북교육청 공무원노조,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부 등 교육 관련 노조·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노조·단체들의 요구가 아닌 서 당선인의 요청에 따라 성사된 이날 간담회는 덕담이 오가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를 계기로 여러 노조·단체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일 수 있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담고 있다.

서 당선인과 노조·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직종별 업무표준안 마련과 학생생활지도 조례 제정, 현장 중심 직무연수, 소수 직렬 배려, 특별교부금 확보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서 당선인은 교육 관련 전체 노조·단체들과 연 2회 이상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모든 단체들이 공감하고 실행할 최대공약수를 찾는 소통과 협치의 전북교육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 당선인은 “도민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전북교육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함께 결정하며, 학생중심 미래교육을 펼쳐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노조·교직 단체 대표들은 “당선인이 먼저 요청하고 노조와 교직단체들이 참여한 간담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고마움을 전한 뒤 서 당선인의 간담회 정례화 제안을 환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