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주혁, '학폭 의혹' 주장 매체·제보자 고소…"명예회복 바란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배우 남주혁(28)이 예고한 대로 학교폭력 의혹에 법적대응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24일 "이날 허위 기사를 작성한 OOOO 민OO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20일 남주혁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남주혁이 졸업한 수일고등학교 출신이라고 밝힌 제보자 A씨는 "중·고등학교 6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학교 폭력을 당했다"면서 "남주혁은 '일진' 무리들과 어울려 다녔으며, 그 무리에게 괴롭힘을 당한 무리는 한 둘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당일 매니지먼트 숲은 당일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