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황선우, 혼성 계영 400m도 한국新…세계선수권 5번째 경신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에서도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와 이유연(한국체대), 정소은(울산시청), 허연경(방산고)로 구성된 혼성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29초3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양재훈-이근아-정소은-박선관으로 이뤄진 대표팀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3분31초20)을 1초85 단축한 것.

혼성 계영 400m는 남녀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100m씩을 릴레이로 레이스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 종목이다. 레이스 순서는 각 팀이 정하는데 한국은 황선우-이유연-정소은-허연경 순으로 물살을 갈랐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5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경영 대표팀은 앞서 남자 계영 400m 예선(3분15초68)과 남자 자유형 200m 결선(1분44초47), 남자 계영 800m 예선(7분08초49) 및 결선(7분06초93)에서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황선우는 이 4개 기록과 이번 혼성 계영 400m 기록까지 모든 한국 신기록 작성자로 이름을 남겼다.

그러나 한국은 전체 26개국 중 11위에 올라 상위 8개국이 겨루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