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계명대, 6·25 72주년 호국영령 기려

24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16개국 참전국의 유학생들이 각 나라 국기 앞에 헌화한 뒤 희생자를 위로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2022.6.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4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16개국 참전국의 유학생들이 각 나라 국기 앞에 헌화한 뒤 희생자를 위로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2022.6.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4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16개국 참전국의 유학생들이 헌화한 뒤 희생자를 위로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2022.6.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4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16개국 참전국의 유학생들이 헌화한 뒤 희생자를 위로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2022.6.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대구 계명대 성서캠퍼스에서 호국영령과 16개 참전국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추념식이 열렸다.

추념식에는 신일희 총장을 비롯해 교직원과 재학생·외국인 유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와 추념사가 진행됐다.

계명대는 2020년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추모기도회를 가진데 이어 지난해 총학생회 학생들이 주관하는 추념행사를 가졌다.


계명대 관계자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은 학도병과 무명용사, 남의 나라에서 피를 흘린 16개 참전국 젊은 영웅들의 희생을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추념행사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날 정명숙 시 낭송가는 모윤숙 시인의 대표적인 시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를 통해 당시 전쟁의 아픔을 되새겼다.

6.25전쟁 참전국인 에티오피아 유학생 무바라크 부사르씨는 "에티오피아는 냉전시대 가장 참혹했던 전쟁이 발발한 한국에 군대를 파병했고 지금은 한국이 경제적으로 에티오피아를 지원하고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피 흘린 전쟁 영웅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며, 그들의 희생으로 지킨 자유평화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