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유엔인권보고관 내주 방한…北 피살 공무원 유족 만난다

기사내용 요약
"유가족 알 권리 韓정부가 인정해야"
외교부 2차관·민간단체 면담 계획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 이래진 씨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면담하고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2.1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 이래진 씨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면담하고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2.1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오는 28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 피살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을 재차 면담한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킨타나 보고관은 오는 27~29일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 이 기간 중 이 씨의 형 이래진 씨를 만나기로 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지난 2월 방한했을 때도 이래진 씨를 만난 바 있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유가족의 알 권리를 (한국) 정부가 인정하기를 독려한다"며 정보 공개를 촉구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방한 기간 중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을 비롯한 정부부처 인사와 민간·시민단체와도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