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후 6시 전국 5372명 신규확진…어제보다 555명 감소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 2748명, 비수도권 2624명

[서울=뉴시스] 서울 광화문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습니다. (사진=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광화문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습니다. (사진=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2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537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537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시간대 기준으로 전날의 5927명보다 555명 줄어든 것이다. 1주 전인 17일(5428명)보다는 56명, 2주 전인 10일(7308명)에 비해서는 1936명 각각 적어 감소 추세는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이날 오후 6시까지 106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와 인천에서는 각각 1435명, 251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로써 수도권 발생 규모는 2748명으로 전체의 51.2%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에서는 2624명(48.8%)이 확진됐다.
경북 341명, 경남 323명, 대구 267명, 충남 257명, 강원 249명, 전남 222명, 울산 191명, 부산 183명, 전북 179명, 광주 126명, 대전 118명, 충북 85명, 제주 75명, 세종 8명이다.

다만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6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227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