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황선우, 혼성 계영 400m도 한국新…세계선수권 5번째 경신(종합)

김우민.(올댓스포츠 제공) © 뉴스1
김우민.(올댓스포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에서도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와 이유연(한국체대), 정소은(울산시청), 허연경(방산고)로 구성된 혼성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29초3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양재훈-이근아-정소은-박선관으로 이뤄진 대표팀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3분31초20)을 1초85 단축한 것.

혼성 계영 400m는 남녀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100m씩을 릴레이로 레이스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 종목이다. 레이스 순서는 각 팀이 정하는데 한국은 황선우-이유연-정소은-허연경 순으로 물살을 갈랐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5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경영 대표팀은 앞서 남자 계영 400m 예선(3분15초68)과 남자 자유형 200m 결선(1분44초47), 남자 계영 800m 예선(7분08초49) 및 결선(7분06초93)에서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황선우는 이 4개 기록과 이번 혼성 계영 400m 기록까지 모든 한국 신기록 작성자로 이름을 남겼다.

그러나 한국은 전체 26개국 중 11위에 그쳐 상위 8개국이 겨루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김우민(강원도청)은 남자 자유형 1500m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김우민은 이날 진행된 남자 자유형 1500m 예선에서 15분08초50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전체 23명 중 12위에 올랐다. 이로써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선 진출 티켓을 획득하지 못했다.

그래도 김우민은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작성한 개인 최고 기록(15분11초42)을 2초98 줄였다. 다만 박태환이 2012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수립한 한국 기록(14분47초38)은 이번에도 깨지지 않았다.

또한 한국 수영 사상 첫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1500m 결선 진출도 이루지 못했다. 박태환도 2007년 멜버른, 2009년 로마,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모두 9위를 기록, 아쉽게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정소은은 혼성 계영 400m에 앞서 펼쳐진 여자 자유형 200m에서 25초53의 기록으로 전체 20위에 그쳐 준결선 진출 티켓을 놓쳤다.
이 기록은 정소은이 2019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세운 한국 기록(25초08)보다 0.45초 뒤졌다.

이주호(국군체육부대)도 남자 배영 50m에서 25초31을 기록, 전체 20위에 자리하며 준결선 진출이 좌절됐다. 이주호는 앞서 진행한 배영 100m(15위)와 200m(12위)에서는 준결선까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