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진, 강제동원 배상 문제에 "한일정상이 풀 수 있을 것"

박진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 ©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오는 29~30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만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24일 박진 외교부 장관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YTN '뉴스Q' 출연, 이번 나토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여러 기회에 한일 정상이 자연스레 만나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특히 일본 전범기업들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양국 간 갈등에 대해 "피해자 등 관련 당사자,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 가장 바람직한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한일 정상 간 만남에서도 그 해법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두 정상이 커다란 틀 속에서 세계평화·안정·번영을 위해 한일이 어떤 협력을 해나갈 수 있는지" 고민한다면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합동기구 구성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박 장관은 "민관기구가 출범하면 실질적 문제를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함께 2년 넘게 중단됐던 김포~일본 하네다(羽田) 국제공항 간 항공편 운항이 오는 29일부터 재개되는 것과 관련해선 "양국 간 상호주의에 입각해 앞으론 비자도 면제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앞서 언급했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에 대해선 "다른 현안 문제와 종합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2019년 한일 지소미아 종료를 일본 측에 통보한 직접적 배경이 됐던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조치도 함께 철회돼야 한다는 얘기다.

우리 정부는 당초 2019년 11월 한일 지소미아를 종료할 계획이었으나, 일본 측과 수출규제 관련 대화를 재개한다는 등의 조건에 따라 그 종료를 '유예'한 채 현재에 이르고 있다.

박 장관은 북한이 제7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대응계획에 관해선 "국제사회가 단합된 목소리를 내보낼 것"이라며 "북한을 독자제재를 할 분야도 검토하고 그 가능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