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주혁, 학폭 의혹 제기 매체·제보자 명예훼손 고소 [공식]

배우 남주혁© News1
배우 남주혁©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배우 남주혁이 학폭 의혹을 제기한 매체 및 제보자 등을 고소했다.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남주혁 배우는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모 매체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20일 익명의 제보자 A씨의 주장을 토대로 남주혁이 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6년간 학교 폭력 가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당일 매니지먼트 숲은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하였다"며 "무분별하고도 전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막연한 가십성 루머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것은 배우와 가족들이고 배우가 아무리 사실무근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히더라도 주홍글씨의 낙인이 찍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소속사는 정말이지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