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엔 총장 "올해 수차례 기근 선포 위험…내년은 더 나쁠 수도"

[도네츠크=AP/뉴시스]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의 밀밭. 2022.6.21.
[도네츠크=AP/뉴시스]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의 밀밭. 2022.6.21.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4일(현지시간) 전 세계가 식량난 가중으로 재앙에 직면했다고 경고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식량안보 관련 국제회의에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2022년 수차례 기근이 선포될 실제적 위험이 있다"면서 "2023년은 훨씬 나빠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기후변화, 불평등 문제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더해지면서 '전례 없는 세계 기아 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세계 농부들이 비료값과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아시아, 아프리카, 북미 등에서 수확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올해 식량 접근성 문제가 내년의 세계 식량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어떤 국가도 이런 재앙의 사회 경제적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협상가들이 우크라이나 식량 수출과 러시아산 식량·비료의 제약 없는 국제시장 공급을 위한 합의를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