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비밀의 집' 정헌 "목격자 박충선, 어디로 튈지 몰라" 불안

MBC '비밀의 집' © 뉴스1
MBC '비밀의 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밀의 집' 정헌이 사고 증거가 나왔다는 소식에 목격자 박충선이 서하준 편에 설까 봐 불안에 떨었다.

24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극본 원영옥/연출 이민수)에서는 우지환(서하준 분)이 안경선(윤복인 분) 사고의 가짜 증거를 만들어 함숙진(이승연 분)에게 가짜 미끼를 던졌다.

함숙진이 열쇠고리, 차랑 파편 등의 증거가 나왔다는 소식을 접했고, 이를 남태형(정헌 분)까지 알게 됐다. 함숙진은 남태형에게 사건 당시 양만수(조유신 분)가 현장을 완벽하게 처리했다며 우지환의 증거가 조작일 것이라고 다독였다.


그러나 남태형은 "목격자가 있으면요? 주홍이 아버지가 우지환 편에 서면요?"라며 사건의 목격자 백상구(박충선 분)를 언급했다. 더불어 남태형은 백상구가 사고에 대해 백주홍(이영은 분)에게까지 털어놨다며 "어디로 튈지 모른다"라고 불안에 떨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은 사라진 엄마의 흔적을 쫓는 흙수저 변호사가 세상과 맞서 싸우기 위해 자신을 둘러싼 비밀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치밀한 복수극으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