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권성동 "법사위 양보 아닌 약속 이행…민주당에 줄건 없다"

기사내용 요약
"이 조건 저 조건 내걸고 하는 건 결국 협상하지 말자는 얘기"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강원 춘천시 스카이컨벤션웨딩 2층 연회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22.06.24. photo31@newsis.com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강원 춘천시 스카이컨벤션웨딩 2층 연회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22.06.24.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기로 한 데 대해 "법사위 양보가 아니다"라며 "그건 이미 약속을 했던 것이고 약속 이행이 굉장히 뒤늦었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조순 전 경제부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지금이라도 약속을 이행한다고 의사표시한거는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또 어떤 요구조건이 있을지 추가적인 요구 조건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해 7월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선 "지난 합의 이행을 뭉뚱그려 얘길해서 무슨 의미인지 잘 모르겠는데 검수완박, 검수완박 관련 사개특위 문제는 국민들로부터 거부를 당한 사안"이라며 "부적절한 평가를 받았고 그로 인해서 지방선거 결과가 나타났다고 본다. 여론조사를 해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또 "우리는 그 부분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 명백히 합의를 이행할 수 없다고 이미 공개 선언을 했기 때문에 더이상 되돌릴 수 없는 사안"이라며 "만약 사개특위에 동의하면 검수완박에 동의하는 결과가 되기 떄문에 그렇다"고 했다.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준다고 해도 사개특위에 동의하지 않느냐는 취지의 기자들 질문에는 "그건 주는게 아니라 당연한 이행"이라며 "어음 부도내겠다고 하다가 지키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양보 하는 것도 아니고 뭔가 시혜를 베푼 것도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더이상 줄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단순히 원 구성해서 상임위 중심으로 본회의 중심으로 국회 운영하는게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법사위원장을 준다는 약속을 지키고 국회의장 뽑고, 상임위원장 11대 7로 나누면 되는 것"이라며 "단순하게 해결할 수 있는걸 이 조건 저 조건 내걸고 하는 건 결국 협상하지 말자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