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황금 가면' 연민지, 父 사고 파헤치는 차예련에 "내가 죄인이냐" 분노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연민지가 차예련 앞에서 분노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유수연(차예련 분)은 SA그룹 빌딩 안에서 서유라(연민지 분)와 마주쳤다. 억울하게 죽은 아버지(전인택 분)가 사고를 당한 비상 계단이었다.

유수연은 회사 직원들에게 그날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파헤치고 다녔다. 이를 알게 된 서유라는 언성을 높였다. 유수연은 "그럼 서유라씨한테 물어보겠다. 그때 우리 아빠랑 무슨 얘기했냐. 우리 아빠 죽던 날, 서유라씨가 옆에 있었지 않냐"라고 추궁했다. 서유라는 "그게 무슨 말이냐"라면서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유수연은 "CCTV에 다 찍혔다. 아빠가 차회장(나영희) 만나러 들어갔을 때 거기에 유라씨도 있지 않았냐"라고 캐물었다. 그러자 서유라는 "두 분이 얘기하겠다 해서 난 비서실에 있었다"라고 거짓말로 둘러댔다.

유수연은 "여기가 우리 아빠 사고 지점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유라는 "그만 좀 해라, 지금 나 죄인 취급하냐"라며 크게 분노했고, "내 결혼식까지 망치고도 분이 안 풀렸냐. 오늘 보니까 수연씨가 왜 SA그룹에 들어왔는지 알겠다. 하지만 억울한 누명 씌우지 마라"라고 맞섰다.

한편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