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리은행 지점서 8천억원 외환거래 의심..금감원 수시검사

[파이낸셜뉴스]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한 지점의 외환거래 규모가 이례적으로 커 수시검사에 착수했다.

27일 금융당국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외국환 거래 관련 이상 현황을 포착하고 금감원에 보고했다. 금감원은 23일부터 이 지점에 현장 검사를 시작하고 있지만 아직 특별한 정황은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614억원대 직원 횡령 사건과는 무관하게 이뤄진 수시검사다.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지점에서 최근 1년 동안 8000억원 가량이 외환거래를 통해 복수의 법인에서 복수의 법인으로 송금된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포착했다.
수입대금 결제 명목으로 이뤄진 이번 거래 규모가 해당 지점의 통상 다루던 수준보다 크고, 거래한 법인 자체를 봐도 훨씬 큰 수준이어서 의심 거래로 판단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해당 우리은행 지점의 거래 관련해 현장검사에 착수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여부가 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수입 증빙서류에 근거해 송금 업무를 처리했으며 업무 과정에서 고액현금거래나 의심스럽다고 판단된 거래에 대해 관련 법령에 따라 처리했다"며 "현재까지 (당행) 직원 등이 불법행위에 관여한 정황은 없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본점. 사진=뉴스1
우리은행 본점. 사진=뉴스1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