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이 장세에 40% 수익낸 ETF가 있다고?

KB운용 美장기국채선물인버스
올 들어 40.86% 수익률 '눈길'
최근 대내외적인 변동장세에도 불구 30% 이상 수익을 내고 있는 채권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가 잇따르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3일을 기준으로 상장된 64개의 채권형 ETF가운데 'KBSTAR미국장기국채선물인버스2X ETF'가 올해 들어 40.86%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어 'KODEX미국채울트라30년선물인버스ETF'가 30.87%의 수익을 달성했다.


금정섭 KB자산운용 ETF마케팅본부 이사는 "미국 국채 10년물이 3.48%까지 상승하며 2011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면서 "금리변동에 민감한 장기채 인버스 ETF에 투자하면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금 이사는 "금리가 단기간에 빠르게 상승한 만큼 시중금리가 이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반영하고 있다"며 "향후 금리인상이 단행되더라도 시중금리 상승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긴 호흡을 가지고 투자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B자산운용은 이달 국채선물 3년 ETF를 신규상장하면서 국채 3년, 5년, 10년 선물 ETF 정방향 및 역방향 채권 ETF 라인업을 완성, 국내 운용사중 가장 많은 채권 ETF(19개)를 운용하고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