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직방, 산은 등으로부터 1000억 투자 유치.."기업가치 2.5조 평가"

직방, 산은 등으로부터 1000억 투자 유치.."기업가치 2.5조 평가"


[파이낸셜뉴스] 직방은 KDB산업은행, IMM인베스트먼트, 하나금융투자로부터 총 1000억원의 투자를 유지했다고 30일 밝혔다.직방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건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으로, 이번 투자에서 직방의 기업가치는 2조5000억원 규모로 평가됐다.

투자자들은 국내 1위 프롭테크 기업인 직방의 성장성과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직방은 투명한 부동산 매물 정보 제공은 물론, 가상현실(VR)·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부동산 시장의 혁신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직방은 현재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한 '3D 단지투어' 서비스를 전국 아파트 단지 99%에 제공하고 있으며, 청약 시점에도 입주자모집공고 발표 24시간 내에 서비스를 오픈해 아직 지어지지 않은 아파트의 일조권과 동·호수별 뷰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또 다량의 건축 폐기물이 발생하는 가설 건축물 모델하우스 대신, 생생하게 현장을 체험하고 분양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모델하우스를 선보이는 등 디지털 분양 사업도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특히 최근 직방이 자체 개발해 글로벌 런칭한 가상오피스 플랫폼 '소마(Soma)'나 삼성SDS의 홈 사물인터넷(IoT) 부문 인수를 통한 스마트홈 비전 등 직방의 적극적인 신사업 분야 개척 행보를 높게 평가했다.
이와 별도로 KDB산업은행과 신영증권은 직방의 신사업 비전에 공감하며, 삼성SDS 홈 IoT 사업부문 인수를 지원하기 위해 최대 600억원의 대출 공동주선도 추진 중에 있습니다.

직방은 이번에 확보하게 되는 투자금과 대출금을 서비스 고도화와 신사업 분야에 적극 투자해 집을 구하는 것부터 집 관리까지 주거 전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프롭테크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는 방침이다.

직방 안성우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투자 한파 속에 부동산 산업과 주거 환경 혁신을 위한 값진 동력을 얻었다"며 "삼성SDS 홈IoT 사업부문 인수가 완료되는 올 하반기에는 경쟁력 있는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홈 비전을 위한 시너지를 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